책의 종말인가, 진화인가?

Evolution of Books

책은 경이롭다. 수천 년 이상 인류의 모든 기록을 담아왔다. 책과 마주하는 시간은 경이롭다. 때로는 위로와 기쁨을, 때로는 지식과 설레임을 준다. 책은 여행이고 동반자이고 스승이며 나 자신이다. 우리와 각별한 관계를 만들어온 책은 객관화하기가 어려운 ‘감성적’ 미디어다. 그러나 이 글에서는 미안하게도 이 아늑한 미디어의 해체 현상에 대해 이야기 하려고 한다.

책의 해체는 책에 대한 부정이 아니다. 책의 진화이다. 다만 그 진화가 계속 이어져 지금 우리가 알고 있는 책의 형태를 언젠가 (완전히) 벗어날 수도 있다. 이에 대한 ‘마음의 준비’가 필요하다. 집에서 텔레비전이 없어지는 것과 책이 없어지는 것은 완전히 다른 문제이니까. 그렇다면 책이 왜, 그리고 어떻게 해체되고 어디로 가고 있는지를 지금부터 알아보도록 하자.

현상의 이해

칠순이 넘은 어머니는 정년 퇴임 후 제2의 전성기를 살고 계시다. 무척 바쁜 일상을 관찰해보니, 당신에게 새 삶을 선물한 것은 매일 만나는 친구도 손자도 아닌 ‘책’이었다. 어머니의 책상과 책, 신문 스크랩들은 내게 평생 익숙한 광경이지만, 지금 책과 마주하는 마법의 시간은 온전히 어머니만의 것이다. 늘 쫓기는 삶을 살았던 어머니는 이제야 비로소 긴 호흡으로 책을 읽는다. 그 인생의 깊이만큼 통찰도 깊다. 어머니의 서재는 고갈되지 않는 이야기 같다. 우리 모두에게 책은 본래 이런 존재가 아닐까.

반면 내 집에는 책이 점점 줄어들고 있다. 대신 컴퓨터건 전자책이건 뭔가를 읽고 쓰고 공유할 수 있는 ‘도구’들만 잔뜩 있다. 손 글씨를 쓰는 일도 점점 없어져서 누군가에게 생일 카드라도 써야 할 때는 난감하다. 깨알 같은 글씨가 가득한 노란색 포스트잇과 노트가 있는 어머니의 책상과 참 대조되는 모습이다. 안타깝게도 이 대조되는 모습은 점점 더 극명해지다가 나중에는 한쪽이 아예 없어지게 될 것이다. 좀 더 정확히 말하면, 지금까지와 같이 책을 정의한다면 책은 없어질 것이다. 그러나 미디어 환경의 진화에 따라 책을 다시 정의할 수 있다면 책의 진화는 계속될 것이다.

책을 정의하는 두 가지 기준

지금의 책 모양이 처음 갖춰진 것은 약 1세기로 추정된다[1]. 고대시대에는 두루마리 방식을 사용[2]했다. 그 후 휴대하기도 간편하고 읽기에도 편하게 개발된 것이 양면 페이지로 구성된 지금의 책이다. 양피지나 종이에 필사본으로 만들어지던 것이 15세기에 접어들면서 인쇄물로 제작되기 시작했다. 책이 널리 보급되었고 집에는 서재가 생겼으며, 바야흐로 지식을 소유하고 정보가 흘러 다니는 엄청난 혁명이 시작되었다. 그리고 그 후 약 500년 동안 책은 거의 변하지 않고 지금까지 이어져왔다.

책의 출현 (출처: http://commons.wikimedia.org/wiki/File%3AOld_book_bindings.jpg)

책의 출현 (출처: http://commons.wikimedia.org/wiki/File%3AOld_book_bindings.jpg)

유네스코에 따르면[3] 책이란 “겉표지를 제외하고 최소 49페이지 이상으로 구성된 비정기 간행물”을 일컫는다. 미국 우편 시스템(US postal system)에서도[4] 최소 24페이지 이상의 내용으로 구성된 출판물로, 적어도 22페이지는 읽을 것을 포함한 인쇄물이어야 한다고 정의하고 있다. 상식적으로도 책이라면 어느 정도의 페이지 두께를 떠올리게 된다. 제법 완결된 스토리와 깊이를 담으려면 일정한 분량이 필요한 것이다.

또한 광고를 목적으로 하여 공짜로 배포되는 것은 출판물의 범위에서 제외된다는 내용도 유네스코에서는 명시하고 있다. 출판물의 국제적 통계 기준을 마련하기 위해 다소 엄격하게 정의한 것이겠지만, 여기에는 책은 서점에서 유료로 판매되는 것이라는 의미가 함축되어 있다. 기획과 집필, 편집, 유통 등을 모두 고려하면 책을 내는 일은 보통 일이 아니다. 저자의 산고의 시간이 흐른 뒤에도 많은 사람들의 협업이 필요하며, 이 과정에서 수준이 떨어지는 내용은 자연스럽게 여과된다. 그러니 이렇게 만들어진 책은 당연히 유료일 수밖에 없다. 프랑스와 같은 나라에서는[5] 책의 기준가까지 정부에서 정해놓았고,[6] 할인율도 법에 정해진 대로 엄격하게 제한한다. 그러나 책을 정의하는 이 두 가지 기준은 이미 허물어졌다.

책의 컨테이너의 해체

지금까지 우리가 알고 있는 책의 형태(shape)는 ‘페이지’ 묶음[7]이 만들어왔다. 그러나 양면으로 구성된 ‘페이지’ 단위는 이제 더는 책의 필수적인 요소가 아니다. 종이책이 유일한 컨테이너가 아니기 때문이다. 웹북에서는 스크롤을 내리면 장章 하나를 한눈에 볼 수 있다. 여기에서는 ‘위치’만이 중요할 뿐 페이지의 순서는 존재하지 않는다. 전자책에서도 페이지의 개념은 없다. 내가 보고 싶은 활자의 크기에 따라 페이지는 바뀔 수 있고, 내가 읽고 있는 부분이 전체 내용 중 몇 퍼센트에 해당하는지 ‘과정’을 수치로 볼 수 있을 뿐이다. 마치 내비게이션을 켜고 운전을 할 때 목적지까지 거리가 얼마나 남아 있는지 나타내주는 것과도 같다. 페이지는 없어졌지만 책을 읽는 것은 여전히 여행이다.

역설적이게도 전자책이나 웹북의 이러한 모습은 책 이전 시대의 두루마리 형태와 오히려 유사해 보인다. 그러나 페이지 단위로 낱낱이 분리되지도 않지만 컨테이너 안에 갇혀 있지도 않다. 페이지 개념은 휴대와 열독을 간편하게 하기 위해 존재해왔다. 그러나 휴대는 종이책보다는 ‘비트(bit)’로 구성된 전자책이나 웹북이 훨씬 간편해졌다. 읽기 또한 페이지를 기준으로 할 필요가 없어졌다. 페이지에서 해방되는 대신 각각의 이야기, 문장, 단어들은 훨씬 더 자유로운 형태로 하이퍼링크를 타고 서로 다른 스토리와 책들을 오가며 오히려 ‘연결’되기를 지향하기 시작했다. ‘페이지와 종이로 구성된 책’의 형태가 ‘비트’ 단위로 해체되자 책의 콘텐츠와 컨텍스트도 직접적인 영향을 받게 된 것이다.

책의 콘텐츠의 해체

이나 전자책이 등장하면서 출판이라는 행위 자체는 ‘단호한 결심’보다 훨씬 가벼워졌다. 책 완성되기를 지루하게 기다리면서 독자는 지치고 스토리와 테마는 낡버리는 시대는 지났다는 얘기다. 그보다는 일부 완성된 장(chapter, 章)을 먼저 출판하여 독자들과 상호작용하고, 그 반응을 수용 그다음  연달아 출판기도 한다.

여기에는 두 가지 이점이 있다. 첫째, 책이 시의성을 잃지 않고 시장과 독자의 요구에 빠르게 대응할 수 있다는 점, 둘째, 독자의 반응을 계속 접하면서 집필이 이루어지기 때문에 효율적으로 완성도를 높일 수 있다는 점이다.

대표적인 사례가 책의 미래를 실험하고 설명한 책, <<Book: The Futurist’s Manifesto>>[8]의 사례다. 각각의 장이 완성되면 먼저 수차례에 걸쳐 웹으로 출판하고 나중에서야 오프라인 출판을 했다. 이 과정에서 웹 버전은 무료로 배포되었는데, 이러한 출판 방식이 책의 시의성과 완성도를 높이는 역할을 할 뿐만 아니라 프리 마케팅free marketing까지 저절로 병행되는 사례가 되었다.

책이 무료로 배포되는 사례[9]는 점점 더 늘고 있다. 제작 원가가 거의 들지 않다 보니 공짜 책으로 책을 마케팅하는 사례가 늘고 있는 것이다. 더 나아가 책은 하나의 스타트업이나 인터넷 서비스와 같은[10] 존재로 발전하고 있다. 책 출판에 대한 펀딩[11]을 받는 대신 책의 콘텐츠 자체는 무료 버전으로 배포하는 것이 가능해졌다는 뜻이다.

물론 반드시 1장, 2장, 3장 등 순차적으로 장을 구성하는 것만이 책을 만드는 방법인 것도 아니다. 이것 또한 책의 컨테이너가 규정하는 하나의 스토리텔링 방식에 불과하다. 블로그 게시 글을 책으로 출판하거나 심지어 트위터나 페이스북에서 주고 받은 토론을 책으로 출판하는 사례[12]도 늘고 있다. 여기서는 200~300쪽 분량의 기승전결이 꼭 필요하지는 않다. 웹에서 피로감 없이 읽을 수 있는 분량의 작은 스토리들이 연결되어 하나의 책을 구성할 수도 있다.

심지어 거꾸로 단행본으로 여러 차례 엮인 책이 나중에 블로그 포스트로 정리되어 기록될 수도 있다. 여기서 책은 무엇이고 블로그 포스트는 무엇일까? 책은 출판이고 포스트는 출판이 아닐까? 어떤 것을 더 가치 있는 것으로 볼 수 있을까? 책이 더 가치 있고 블로그 포스트는 그에 못 미친다고 말할 수 있을까? 책의 컨테이너의 해체 현상과 콘텐츠의 해체 현상은 그동안 책의 ‘물리적 형태’와 그것을 기반으로 하는 ‘사용자(독자) 경험’이 만들어온 책의 정의에 위와 같은 질문을 던지고 있다. 책도 출판이고 블로그 포스트도 출판이다. 적어도 기록을 보존할 수 있고 지속적으로 공유할 수 있는 방법을 지닌 컨테이너에 담겨 있다면 책의 기능을 하기에 충분하다.

그렇다면 지금까지 우리가 가져온 책에 대한 ‘사용자 경험’은 바뀔지 모르지만 그 ‘지식에 대한 경험’은 계속된다고 할 수 있다. 아니, 오히려 예상하지 못했던 새로운 발견들을 더 많이 할 수 있는 여행이 될 수 있다. 그것은 책의 컨텍스트에 달려 있다.

책의 컨텍스트의 재구성

책을 읽는 것은 여행이다. 웹북과 전자책에서는 하이퍼링크를 통해 새로운 길로 접어들 수도 있다. 목적지(한 권의 책을 정독하는 것)까지 가는 방법에 직행만 있는 것은 아니다. 읽으면서 저자에 대한 궁금증이 더 생기기도 하고, 저자가 제시한 이론이 맞는지 확인해보고 싶어 하기도 하고, 저자가 연결해놓은 참고 자료들을 둘러보면서 목적지에 다다를 수도 있다. 이는 책의 컨텍스트가 다양해졌기 때문이며 그 경로는 독자가 결정한다. 다음 이미지는 커뮤니티와 함께 성경책을 읽는 경험을 제공[13]하는 애플리케이션 YouVersion(http://www.youversion.com/)의 화면이다. 종이책에서 벗어나면 다양한 컨텍스트가 열린다.

성경책은 가장 오래된 책이면서도 가장 오랫동안 살아있는 책이다. YouVersion은 책을 커뮤니티와 함께 읽고 성경책을 개인화할 수 있는 도구로 탄생했으며 현재 100여개국에서 서비스되고 있다.

성경책은 가장 오래된 책이면서도 가장 오랫동안 살아있는 책이다. 유버전(YouVersion)은 책을 커뮤니티와 함께 읽고 성경책을 개인화할 수 있는 도구로 출시되었으며, 현재 100여 국가의 언어로 서비스되고 있다.

책이란 무엇인가를 얘기하다 보면 전자책이 책의 미래라는 말을 종종 듣는다. 문제의 핵심은 전자책이나 웹북이라는 컨테이너가 아니다. 물론 이러한 책의 형식 때문에 많은 변화가 야기된다. 하지만 핵심은 그로 말미암아 변화하는 ‘컨텍스트’에 있다. 전자책을 CD롬에 비교하는 것[14]은 안타까운 일이다. 그것은 마치 소설네트워크서비스(SNS)를 문자메시지(SMS, Short Message Service)와 비교하는 것과 같다. SNS의 핵심은 사람들의 ‘관계’와 ‘네트워크’가 품은 잠재성이지 단순히 문자로 하는 대화에 있지 않기 때문이다.

책의 미래는 단순히 전자책이 아니다. 휴대가 간편하고 출판이 수월한 것만을 놓고 책의 미래를 얘기하는 것은 전자책을 CD롬에 비교하는 것과도 같은 오류를 범하게 한다.

책의 미래는 단순히 전자책이 아니다. 휴대하기가 간편하고 손쉽게 출판할 수 있다는 것만을 놓고 책의 미래를 얘기하는 것은 전자책을 CD롬에 비교하는 것과도 같은 오류를 범하는 것과 같다.

책과 나의 관계의 진화

책의 컨테이너와 콘텐츠, 컨텍스트의 변화로 말미암아 우리는 결국 책에 대한 정의를 새롭게 내릴 수밖에 없게 되었다. 앞으로는 어떤 형태에 담겨 전달되든 간에 지식을 기록, 공유, 보존할 수 있는 모든 도구가 책이 될 것이다. 우리의 동반자이자 스승이며 내 자신인 책은 없어지지 않을 것이다. 다만 책과 나의 관계가 진화하게 될 것이다. 우리는 스승의 가르침을 받아 적는 학생에서 좀 더 적극적으로 수업에 참여하는 학생이 될 것이다. 간접적인 체험을 통해 내 자신을 바라보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 부딪치고 출판하고 표현하면서 더 적극적인 방식으로 자신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이것이 오가닉 미디어 시대의 진화된 책과 나의 관계다. 미래에는 누구나 저자이자 독자가 될 것이다. 수많은 읽을거리 속에서 ‘읽을 가치가 있는’ 콘텐츠의 여과는 독자가 사후적으로 하게 될 것이다. 이 과정에서 출판사는 독자의 시간을 아껴주고, 독자와 콘텐츠를 효율적으로 연결해주는 역할에 집중하게 될지도 모른다.

책이 사라지는 것이 아니다. 사용자 경험이 바뀌고, 그에 따라 이 미디어와 나의 관계가 바뀌는 것이다. 지식과 사고를 전달하는 미디어의 역할은 계속되지만, 시대의 변화에 따라 책에 대한 정의는 달라질 수밖에 없다. 이를 받아들이지 못한다면 책은 사라질 것이다. 책과 나의 관계가 진화함에 따라 세상을 바라보고 지각하는 방식(perception) 또한 진화하게 될 것을 믿는다.

<갈림 길>


  1. "Codex," Wikipedia, http://en.wikipedia.org/wiki/Codex, [Accessed on Sep 29, 2013].
  2. "Book," Wikipedia, http://en.wikipedia.org/wiki/Book, [Accessed on Sep 29, 2013].
  3. UNESCO, "Recommendation concerning the International Standardization of Statistics Relating to Book Production and Periodicals," Records of the General Conference, 13th Session, Paris, Nov 19, 1964, http://portal.unesco.org/en/ev.php-URL_ID=13068&URL_DO=DO_TOPIC&URL_SECTION=201.html.
  4. "Book," BusinessDictionary, http://www.businessdictionary.com/definition/book.html, [Accessed on Sep 29, 2013].
  5. Ministère de la culture et de la communication, , Direction du livre et de la lecture, Prix du Livre, Mode d'emploi, http://www.culture.gouv.fr/culture/dll/prix-livre/prix-1.htm, [Accessed on Sep 29, 2013].
  6. La Loi Lang, 1981,  "Loi Lang," Wikipedia, http://fr.wikipedia.org/wiki/Loi_Lang, [Accessed on Sep 29, 2013].
  7. David Weinberger, Too Big to Know: Rethinking Knowledge Now That the Facts Aren't the Facts, Experts Are Everywhere, and the Smartest Person in the Room Is the Room, Basic Books, 2012.
  8. Hugh McGuire and Brian O'Leary eds., Book: A Futurist's Manifesto, O'Reilly Media, 2012, http://book.pressbooks.com/.
  9. "책, '공짜'로 나눠주면 더 잘 팔린다?," 사회평론 블로그, Apr 7, 2010, http://sapyoung.tistory.com/43, [Accessed on Sep 29, 2013].
  10. "작가들의 무료 전자책 지원하는, 소셜 펀딩 Unglue.it," 아이엠데이, July 9, 2012, http://www.iamday.net/apps/article/talk/1387/view.iamday, [Accessed on Sep 29, 2013].
  11. Shel Israel, "Age of Context Takes A Sponsorship Route," Forbes, Feb 12, 2013, http://www.forbes.com/sites/shelisrael/2013/02/12/age-of-context-will-use-the-sponsorship-publishing-model/.
  12. 김재일, "트위터로 진행한 KAIST 강의…뛰어난 답변, 리트위트 많이 했죠," 한국경제, July 7, 2011, http://www.hankyung.com/news/app/newsview.php?aid=2011070764991.
  13. Bobby Gruenewald, "The Engagement Economy," in Hugh McGuire and Brian O'Leary eds., op. cit., http://book.pressbooks.com/chapter/youversion-bobby-gruenewald.
  14. 정병규, "책은 책이다," 세상을 바꾸는 시간, 15분, 108회, Feb 20, 2012, http://www.youtube.com/watch?v=3dVWxnvEC9A, [Accessed on Sep 29, 2013].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